Star Valor(스타 밸러) 간단 리뷰, 샌드박스 장르 표방도 좋지만…꾸준한 피드백 필요
Star Valor(스타 밸러) 간단 리뷰, 샌드박스 장르 표방도 좋지만…꾸준한 피드백 필요
  • 진병훈
  • 승인 2022.08.2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스팀으로 출시된 Star Valor(스타 밸러)는 전형적인 샌드박스 장르로 특별한 목표 없이 자유롭게 활보하는 게임이다. 탑뷰 시점으로 우주를 돌아다니면서 채굴과 사냥, 교역을 아주 느긋하게 즐기면 된다.

샌드박스 장르가 늘 그렇듯 이 게임 역시 시간이 지날수록 지루한 감은 있지만 함선 장비를 업그레이드 하면서 조금씩 레벨 높은 적군들을 잡아내는 재미가 있다. 초반에는 딱히 할 일 없이 돌아다니기만 해서 무기와 업그레이드가 다소 늦어지겠지만 이 고비만 넘기면 우호도에 따라 특수 보상들도 생기면서 쏠쏠한 재미를 맛볼 수 있다.

샌드박스 장르라는 점에서 오픈 월드하고는 차이가 있다. 해외에서는 따로 구분하지 않지만 오픈 월드는 특정 미션이 있고 스토리가 있다는 점에서 대부분 GTA 시리즈를 연상하기 마련이다.

샌드박스는 게임 내 특정한 목적이 없다. 정해진 것 없이 돌아다니면서 플레이어가 창작을 하는 것이 전통적인 의미로 통했지만 최근에는 오픈 월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유도가 높은 게임으로 인식되고 있다. 무엇보다 목표가 있다고 하더라도 게이머 스스로 시기를 마음대로 조절해 클리어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으로 통한다. 성취감은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 있지만 인공지능을 중요시 하는 NPC와 한계가 없는 무한한 가상의 세계를 통한 시스템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장점

개발자가 업데이트를 자주 한다는 점이 칭찬할 만하다. 버그 수정 등 업데이트가 발 빠르게 진행되면서 여타 게임들과 다르게 게이머의 의견들이 반영된다는 큰 장점이 있다.

샌드박스 장르답게 특별히 긴장감 없이 편안히 즐길 수 있었다.

- 이 게임만의 채굴 특성과 탐구 방식을 파악하게 되면 그때부터는 지루하지 않게 쭉 즐길 수 있다.

- 이 게임에서 퀘스트는 거의 무한에 가깝다. 퀘스트들이 옆으로 쌓여 있는 인터페이스를 지켜보며 하나씩 찾아가는 그 과정을 연상하면 절로 미소가 지어질 것이다.

단점

샌드박스 장르가 ‘반복적’이라는 점에서 이 게임도 피할 수가 없었다. 특히 아이템 수납공간이 터무니없이 작아서 판매 및 분해를 위해 기지를 여러 차례 방문해야 했다.

초반에는 약간 지루한 면이 있다.

- 소행성에서 아이템을 채취하는 부분은 반복적인 플레이가 매우 짙어서 불만이 클 수가 있다.

- 전투에서는 더 문제가 많다. 레벨 차이도 별로 안 나는 해적들과 만나도 곧장 패배해 버리는 경우가 많고 에임 컨트롤도 초반에 힘들다 보니 탄약이 부족해지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 고용된 용병이나 근처에 아군들 레벨이 더 높은데도 금방 파괴되는 경우도 종종 목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